[어닝 17·3Q]‘할 건 다 한’ LG화학, 최강 클래스 입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