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3Q]금호석유화학, 다시 가뿐해진 발걸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