GTX 연장, 파주 미분양 오명 벗을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