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현대重 인사]②정기선 ‘광폭 승진’…‘힘 실리는’ 후계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