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3Q]더 팔고도 덜 남은 유진기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