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3Q]삼성운용, 분사 여파 지우고 본궤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