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리종금 대표 설상일,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 이영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