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K하이닉스, 고사양 모바일 시대 이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