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오롱그룹 ‘건설’ 재건 몸부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