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G전자, 북미모터쇼에서 차세대 기술력 과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