영풍 장형진 회장과증자의 깊은 인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