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G U+, 사외이사 선임 위해법원 들락거린 사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