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료 출신 금융지주 회장은 M&A에 성공할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