담철곤, 허인철에 힘 실어주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