저축은행 악몽, 길몽으로 바뀔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