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오늘의 인물] 조오련, 대한해협을 건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