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제철, ‘쇄빙LNG’ 후판 공급길 열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