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랜드, 대만서 글로벌 브랜드와 겨룬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