법원, 팬택 \'패스트트랙\' 통해 살리기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