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리금융을 역사 속에 묻는 게임은 시작됐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