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대기업과 SI]<2>GS아이티엠, GS家 ‘富’의 대물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