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증권, 상품·채널 경쟁력 강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