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한옥에 꽂히다]도시녀, 장동건을 탐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