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국철강 분가 12년…장세홍 체제 돛 올렸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