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重, 저가수주 덫에 걸렸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