③“코넥스 디딤돌 삼아 코스닥에 재도전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