최창영 고려아연 명예회장2세 몫 회사 ‘공들이기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