미디어사업 재편 SK텔레콤, CJ E&M과 손잡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