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CEO&] 면세점 2라운드, 다급해진 최고경영자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