반도체·디스플레이, 거세지는 중화권 바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