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현주 미래에셋 회장, ‘캐피탈’ 지분 12% 묶인 이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