국세청, 면책제도 남용해 `제 식구 감싸기`