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G전자, 미국 프리미엄 빌트인 공략 속도낸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