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우조선해양, 조선업계 숙원 풀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