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내부자 썰전]③삼성·한화생명, 스트레스도 이름값