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TX조선 결국 법정관리…6조원 허공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