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세입자, 매매로 갈아탈 여력 없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