위기의 동양, 격랑 속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