中 상류층 거실 공략..삼성·LG 차세대 TV 경쟁