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甲의 횡포’..상명하복 기업문화가 원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