에버랜드, 가지 않은 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