포스코, 자동차 강판 판로 확대 나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