증권사, 우발채무 \'눈덩이\'...저축銀 트라우마 \'솔솔\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