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중공업, ‘각자도생’ 통할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