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·LG, 디자인 경쟁력 입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