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CEO&CEO] 손정의 회장, 트위터 끈 속사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