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CEO워치]31년 신한맨은 BBQ로 왜 갔을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