엘칸토 팔아주랴, 돈 대주랴…바쁜 이랜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