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1Q]“아! 환율”…더 팔고도 덜 남은 S-Oil