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전자, 거침없이 하이킥…300만원도 멀지 않다